홈 > 시험안내 > IFRS관리사란?


  • 『 IFRS (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관리사』 자격시험은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른 기업회계 실무능력을 (사)한국CFO협회에서 검증하는 자격시험제도 입니다.
    IFRS관리사 시험의 기본 목적은 합격자가 상장기업 회계팀에서 IFRS 회계업무를 어려움 없이 수행할 수 있는 IFRS회계전문가를 양성하는데 있습니다.

 


자본시장 자유화에 따라 “국제적으로 통일된 회계기준 제정”을 목표로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International Accounting Standards Board)에서 제정한 회계기준임.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에서 기준을 정하여 전 세계가 이 기준에 맞춰가고 있다. 거의 모든 유럽국가를 포함해서 현재 약 110개 국가가 IFRS를 시행하고 있으며, 호주가 2005년 도입했고, 브라질은 2010년, 한국, 캐나다, 인도는 2011년에 도입하였으며, 한국은 거래소 상장기업은 모두 도입 완료하여 현재 IFRS재무제표를 작성하여 공시하고 있다. IFRS는 그 동안 국가간 서로 다른 회계기준으로 사용함으로써 발생한 제반 문제점과 회계언어 장벽을 허무는 일로서 전 세계가 재무제표를 통일하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전세계적으로 IFRS 도입이 아주 빠른 시간에 도입되어 정착된 성공적인 국가로 평가되고 있다.

IFRS 도입은 단순한 일부 회계기준의 개정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회계기준 접근방법에 대한 근본적인 사고방식의 변화를 의미한다. 따라서 우리 기업 스스로가 회계처리방법과 절차를 자세히 명시하는 기존의 규칙중심(rule-based)의 방식에서 벗어나 경제적 실질에 기초하여 원칙중심(principle-based)의 합리적 회계처리를 제시하는 IFRS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사고방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IFRS 도입은 단순한 일부 회계기준의 개정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회계기준 접근방법에 대한 근본적인 사고방식의 변화를 의미한다. 따라서 우리 기업 스스로가 회계처리방법과 절차를 자세히 명시하는 기존의 규칙중심(rule-based)의 방식에서 벗어나 경제적 실질에 기초하여 원칙중심(principle-based)의 합리적 회계처리를 제시하는 IFRS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사고방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IFRS 재무제표로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우리나라 기업들의 회계정보에 대한 해외투자자들의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다. 그러나 IFRS 회계기준을 이해하지 못한 채 잘못 적용하는 경우 그 피해는 더 클 수 있다. 따라서 IFRS의 성공적 도입과 정착을 위해서는 우선 기업의 관련부서 임직원 및 회계분야 종사자 및 투자분석가들이 IFRS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습득하여 IFRS전문가로 탈바꿈되어야 한다. 그동안 유럽의 많은 연구들에서도 IFRS를 숙지하고 있는 회계전문가의 부족을 지적하여 왔다. 그들은 이를 위해 기업의 회계담당자, 공인회계사, 일반투자자 등이 IFRS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정성을 다하고 있다.